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문화/환경

문화/환경



“의재 허백련과 우봉 최영신의 특별전”을 개최하다.


남한산성 만해기념관 학예실
성남미디어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4.05 16:57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남한산성 만해기념관에서 4월말까지 2018 경기도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우리 한국 화단의 큰 어른이셨던 의재 허백련 선생님과 그의 제자 우봉 최영신 화백 초대전을 마련하였습니다. 생동하는 봄기운을 찾아 산성을 찾는 시민과 기념관을 찾는 이에게 스승과 제자의 전통적 산수화와 문인화, 사군자의 작품세계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의재 허백련 선생님은 우리시대의 정통 남종(南宗) 산수화와 문인화의 마지막 거장이셨습니다. 산수화의 전통적 경지는 물론 문인화, 사군자와 화훼, 절지의 정신적 필법과 서법을 두루 익혀 남종 산수화의 필법을 펼쳐 보이셨습니다. 객관적 사실주의나 묘사주의에 치중하는 북종 산수화와는 달리 사의의 그림에서 사물의 형태보다는 그 내용과 정신을 그려내는데 치중하는 화법 즉 산수·사군자·서 모두 필획이 생동하는 힘과 초연한 기품을 보여준 우리 시대의 큰 어른이십니다. 

우봉 최영신 화백은 1964년부터 의재 선생님의 문하에서 십 수 년 동안 제자로서 스승의 화법을 전수해 정신적 전통주의 추구의 화필 작업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나아가 수묵 담채의 부드러우면서도 생동적인 운필로 한국의 산수 미와 풍정미를 담아내고 있으며 그의 전통적 산수화 작품들은 의재 선생님의 화의를 충실히 계승 소화하고 있을 뿐 아니라 그것을 그의 화의로 전환시켜 자기의 새로운 작품세계를 추구하고 있는 화단의 중진이십니다. 

자연을 소재로 한 작품들로서 생명이 움트는 계절에 싱그러운 기운을 불어넣고, 이 방면의 애호가들의 눈과 가슴을 시원스레 열어 줄 것입니다. 그리고 이번 스승과 제자 전을 통하여 두 분의 도타웠던 관계를 다시 한번 추억하면서 정통 남종화의 큰 흐름을 확인하는 자리가 된다면 본 초대전의 특별한 의미에 답하는 전시가 될 것입니다. 








 

[ Copyrights © 2017 성남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