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문화/환경

문화/환경



생태계 교란 어종 ‘배스’ 산란 알 없앤다


환경정책과 환경보호팀
성남미디어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4.11 20:11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환경정책과-배스 이미지
환경정책과-배스 이미지


성남시는 토종어종을 닥치는 대로 잡아먹어 생태계를 교란시키는 외래어종 배스를 없애기 위해 ‘배스 인공 산란장’ 설치·운영에 나선다.

시는 4월 10일 서현교에서 이매교까지 이어지는 1.2㎞ 구간 탄천 9개 지점에 배스 인공산란장을 1개씩 설치했다.

배스가 산란장에 알을 낳으면 제거하는 방식으로 배치를 퇴치한다.

산란 후 4~5일이면 부화하는 배스 알의 습성을 고려해 일주일에 2번씩 확인해 알을 제거한다.

이 작업은 배스 산란 시기인 오는 6월 29일까지 지속한다. 

효과적인 배스 알 제거를 위해 시는 배스 인공산란장을 그늘 망이 달린 바구니 꼴(65㎝*58㎝*38㎝)로 제작해 돌을 담아 놨다.

배스가 그늘진 곳을 선호하고 수심 1m 정도의 물가나 수초지의 모래와 돌이 섞인 바닥에 알을 낳는 습성을 고려했다.

총 9개의 배스 인공산란장이 설치된 곳은 지난해 탄천 민물고기 모니터링 자료에서 배스가 가장 많이 발견된 곳이다.

산란장 인근에는 그물코 1㎜ 이하의 투망을 던져 놔 배스 치어와 성어를 동시에 포획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배스 알 제거량과 개체 수를 지속 모니터링하고, 시범 운영 성과를 지켜본 뒤 오는 2019년에 설치 장소를 확대할 예정이다.

조병상 성남시 환경정책과장은 “탄천에는 잉어, 붕어, 피라미 등 24종의 물고기가 살고 있다”면서 “인공산란장 설치로 배스 개체 수를 감소시키면 탄천의 생물종이 더 다양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정책과-그늘 망이 달린 바구니 꼴로 제작해 돌을 담아 놓은 배스인공산란장
환경정책과-그늘 망이 달린 바구니 꼴로 제작해 돌을 담아 놓은 배스인공산란장


환경정책과-모래와 돌이 섞인 바닥에 산란한 배스 알
환경정책과-모래와 돌이 섞인 바닥에 산란한 배스 알




 

[ Copyrights © 2017 성남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