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정/시정

도정/시정



도, 행복마을관리소 추경 25억원 확보. 7월부터 5→17개소로 확대


성남미디어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6.05 17:39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신규 설치가 확정된 포천 일동 모습-현장실사 장면
신규 설치가 확정된 포천 일동 모습-현장실사 장면


○ 경기행복마을관리소 본 사업 예산 25억 8천만원 도의회 통과
- 7월부터 12개 시군에 행복마을관리소 17개소를 설치 운영
- 행복마을지킴이 업무역량 강화 교육과 우수 사례발표회 개최
○ 시범사업결과 26개 시군에서 설치 희망.
- 2020년까지 31개 시군 확대 추진

[성남미디어=김종세 기자] 경기도가 새로운 공공일자리 사업가운데 하나로 시범사업 중인 경기행복마을관리소가 7월부터 기존 5개소에서 17개소로 확대된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의회는 지난 달 28일 제335회 임시회를 열고 도가 경기행복마을관리소 사업 확대를 위해 제출한 추가경정예산 25억 8천만원을 의결했다. 

경기도는 올 상반기까지 시범사업을 종료하고 하반기부터 도 전역에 행복마을관리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도는 행복마을관리소 설치를 신청한 21개 지역을 대상으로 현지 실사를 통해 12개소를 경기행복마을 관리소 신규 설치 지역으로 선정했다. 

선정지역은 ▲고양시 관산동 ▲고양시 정발산동 ▲부천시 오정동 ▲부천시 심곡2동 ▲안산시 일동 ▲평택 세교동 ▲광주 경안동 ▲하남 신장1동 ▲양주 산북동 ▲포천 일동면 ▲양평 청운면, ▲여주 여흥동이다. 
 
도는 이들 모두가 단독주택이 밀집한 주거취약지역이며 복지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도는 경기행복마을관리소가 17개소로 확대 운영하게 되면 1개소 당 10명씩 행복마을지킴이를 채용하게 되므로 170명의 공공일자리 창출된다고 밝혔다.

도는 행복마을지킴이 170명에 대해 개소에 앞서 인권, 친절, 다문화 이해 등 기본 소양교육과 응급구조, 안전, 환경 등 직무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권금섭 경기도 자치행정과장은 “시군별로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사업 참여 의사를 조사한 결과 26개 시․군에서 긍정적인 의사를 표시했다”면서 “2020년까지 경기도 전역에 행복마을관리소가 설치될 수 있도록 착실히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경기행복마을관리소는 택배보관, 공구대여, 환경개선 등 주민생활 불편사항 처리를 위한 거점으로 구도심 지역의 빈집이나 공공시설, 유휴공간 등에 조성하는 일종의 동네관리소다. 

지난 11월부터 ▲군포시 산본1동 ▲안산시 상록구 광덕마을 ▲시흥시 정왕본동 ▲의정부 1동 ▲포천시 신읍동 등 5곳에서 시범운영 중이다. 경기행복마을관리소는 출범 6개월 동안 총 2만4,479건의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이용자 만족도 조사결과 92.9%가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Copyrights © 2017 성남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