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뉴스

헤드라인뉴스



산후조리비 등 ‘아이낳기 좋은 경기도’ 사업, 도민 반응 ‘후끈’


성남미디어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6.03 20:03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사업’ 2만3,744명 신생아 가구 지원… 전체가구 80% 상회
- 카드형 지역화폐 4월 본격 보급에도 실제 지원율 90% 이상으로 추산
- 경기여주공공산후조리원도 개원 한달 만에 10월까지 예약 완료 … 높은 만족도
○ 도, “산후조리비 가맹점 및 공공산후조리원 확대 … 아이낳기 좋은 경기도 만들 것”

여주 공공산후조리원 개원, 이재명 지사 축사
여주 공공산후조리원 개원, 이재명 지사 축사


[성남미디어=김종세 기자] ‘아이낳기 좋은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중점 추진하고 있는 이재명 도지사의 3대 무상복지 중 하나인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이 도내 신생아 부모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5월 개원한 도내 최초 공공산후조리원인 ‘경기 여주공공산후조리원’도 문을 연지 한 달도 안 돼 오는 10월까지 예약이 완료되는 등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4월 말까지 2만3,744명의 도내 신생아 부모들에게 총 118억7,200만 원의 산후조리비를 ‘지역화폐’로 지급했다.

이는 올해 초부터 지난달까지 도내에서 출생한 전체 출생아수 2만9,587명의 80.25%에 해당하는 가정이 산후조리비 50만원을 지원받은 셈이다.

도는 ▲경기도에서 1년 이상 거주해야만 산후조리비 지원대상이 되는 점 ▲지난해 신생아가 출생했음에도 출생신고를 늦게 한 가정이 일부 포함돼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전체 지원 대상가구의 90% 이상이 산후조리비를 지원받은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도는 ‘카드형 지역화폐’가 지난달부터 본격적으로 보급된 점 등을 고려하면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의 성과가 예상보다 높게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도는 경기지역화폐로 지급된 산후조리비 118억7,200만 원이 도내 31개 시‧군 내 골목상권에 풀리는 만큼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효과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주 공공산후조리원 개원_커팅 기념촬영
여주 공공산후조리원 개원_커팅 기념촬영


산후조리비를 지원받은 신생아 부모들도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지난 2월 셋째아이를 출산한 결혼 12년차 주부 A씨(38‧안산)는 “셋째 아이다보니 경제적 부담이 만만치 않았는데 경기도 산후조리비를 지원받고 정말 큰 도움이 됐다”라며 “앞으로도 산후조리비 지원사업과 같이 신생아 출산가정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책이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난 4월 둘째아이를 출산한 B씨(33․수원)도 “산후조리원 이용료로 요긴하게 사용했다”라며 “경제적으로도 도움이 되지만, 경기도가 출산가정을 위해 많은 배려를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더욱 힘이 난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어 지난 5월 3일 개원한 ‘경기 여주 공공산후조리원’에도 도내 신생아 출산 부모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 여주 공공산후조리원에 따르면 다음 달부터 오는 10월까지 전체 13개실 중 예비용인 1개실을 제외한 12개실 모두 예약이 완료됐다.

예약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올해 말까지 예약한 전체 69명 가운데 여주시에 거주 도민이 44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하지만 ▲광주 3명 ▲양평 2명 ▲안성 2명 ▲성남 3명 ▲수원 1명 ▲화성 1명 ▲파주 2명 ▲이천 1명 ▲포천 1명 ▲용인 1명 ▲남양주 1명 ▲기타 7명(지역 미기재) 등으로 나타나 여주 이외의 다른 지역 도민들에게도 호응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셋째아 이상 (21명) ▲장애인 (1명) ▲유공자 (5명) ▲한부모 (1명) ▲다문화 (1명) 등 50% 감면 혜택이 주어지는 도민들의 비율도 전체 예약자의 42%에 달해 공공산후조리원으로서의 역할도 잘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 공공산후조리원 개원_기념식수
주 공공산후조리원 개원_기념식수


지난달 셋째아이를 출산하고 현재 여주 공공산후조리원을 이용하고 있는 C씨(37‧광주)는 “산후조리원을 알아보다가 280만 원에서 400만 원까지 든다는 사실을 알고 부담이 컸는데, 민간산후조리원의 절반 수준의 가격에 다자녀 혜택까지 받으니 거의 공짜라는 느낌이 들 정도”라며 “싼 가격만큼 시설이나 서비스 수준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청결한 시설과 마사지, 요가 등의 서비스까지 모든 것이 완벽하다”고 극찬했다.


도 관계자는 “산후조리비 지원사업과 공공산후조리원 확대를 통해 도내 출산 가정의 경제적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산후조리비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가맹점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공공산후조리원 확대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은 출산 가정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통해 ‘아이낳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사업으로, 민선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핵심 보건 공약사업 중 하나다.

신생아 출생일을 기준으로 경기도에서 1년 이상 거주한 출산 가정이라면 소득에 상관없이 누구나 출생아 1인당 50만 원의 산후조리비를 경기지역화폐로 지원받을 수 있다.

우리나라의 출산율은 인구대체 출산율인 2.1명에 못 미치는 1.05명(2017년 기준)으로 OECD회원국 34개국 중 최저수준이며, 경기도 출산율은 1.07명이다.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사업(공약)

□ 개요
○ 지원 배경 :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완화로 아이 낳기 좋은 환경을 조성
함으로써 산모신생아 건강보호와 저출산 극복 도모
※ 합계출산율 합계출산율 : 한 여성이 가임기간(15~49세)에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자녀 수
: (‘17년) 전국 1.05 경기도 1.06
○ 사업 기간 : 2019년 1월 ~ 12월
○ 지원 규모 : 84,600명(2017년 출생아의 90%)
※ 경기도 출생아 현황 : 94,000명(‘17년)으로 ’16년 대비 11% 감소
○ 지원 금액 : 출생아 1인당 50만원(지역화폐) 지원
○ 사업 예산 : 42,300백만원(도비 70%, 시군비 30%)
- 산출기초 : 84,600명 × 500,000원 × 1회 = 42,300백만원
○ 지원 대상 : 소득수준 관계없이 모든 출산가정 (신생아 출생일 기준 1년 이상 경기도 거주)
○ 서비스 진행 절차



□ 주요내용

○ 지원내용 : 출생아 1인당 50만원 지역화폐 지원
- 산후조리비 :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및 산후조리원 이용 본인부담금 등
- 모유수유 용품 : 유축기, 수유브라 및 쿠션, 모유 저장팩 등
- 출산패키지 : 산모용품(영양제, 의류 등), 신생아 용품(내의, 기저귀, 수건 등)
- 산모건강관리 : 한약 처방, 보충식품 및 영양제 구입, 마사지, 우울증 치료 등

경기 여주공공산후조리원 현황


□ 개 요
○ 개 원 일 : 2019. 5. 3
○ 위 치 : 여주시 여흥로160번길 16(여주시보건소 옆)
○ 규 모 : 연면적 1,498.53㎡(지상 2개 층) 13실
- (1층) 모자건강 증진실 : 사무실, 조리교실, 교육실, 임산부 및 영유아 운동교실
- (1층) 산후조리원 부속실 : 기계실, 용역원실, 세탁실, 린넨실
- (2층) 산후조리원 : 산모실(13실), 식당 및 주방, 상담접견실, 황토찜질방, 피부관리실
○ 사 업 비 : 건축비 51억원(도비 20, 시비 31)
○ 직 원 : 18명(간호사 6, 간호조무사 6, 행정 1, 취사 3, 청소 2)
○ 이 용 : 경기도민 누구나(각 시군 지역화폐 이용가능)
○ 이 용 료 : 2주간 168만원
- 수급자, 장애인, 셋째아 이상, 한부모, 다문화 가족, 국가유공자 등 50% 감면(84만원)
○ 연 락 처 : 031-881-9500

□ 주요사진



 

[ Copyrights © 2017 성남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