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뉴스

헤드라인뉴스



성남문화재단, <2019 성남 축제의 날> 기자 브리핑


빛으로 하나된 성남, 투모로우 랜드에서 만나다.
성남미디어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9.24 18:4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 9월 23일(월), 성남시청 율동관에서 <2019 성남 축제의 날> 기자 브리핑 진행 … 축제 추진과정 및 주요 프로그램 등 발표
◇ 10월 9일(수)~12일(토) 탄천수상무대에서 미디어아트, 드론 퍼포먼스 등 기술과 예술의 융복합 콘텐츠로 메인행사 선보여
◇ 11월 3일(일)까지 빛과 조형물로 구성된 야외전시 이어져
◇ 메인행사 기간 중 푸드트럭, 유튜버 드림가요제, 성남생활문화동호회 축제, 마을 라디오 공개방송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박명숙)이 <2019 성남 축제의 날 – Tomorrow Land>의 개막을 앞두고 9월 23일(월) 오후 2시 30분 성남시청 3층 율동관에서 기자 브리핑을 진행했다.

성남문화재단은 축제를 통해 성남시민의 지리적, 문화적, 정서적 이질감을 극복하고 ‘하나된 성남’으로 나아가기 위한 대표축제를 개발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지역사회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자료 수집 및 사례 연구, 축제 콘셉트 개발 등 꾸준한 준비를 이어왔다.

이날 <2019 성남 축제의 날> 기자 브리핑에는 성남문화재단 박명숙 대표이사와 최현희 경영국장, 한경아 축제 총연출 등이 참석해 축제 추진과정과 주요 프로그램 등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명숙 대표이사는 이 자리에서 “이번 축제는 성남의 기술과 문화예술이 탄천에서 만나 그려내는 찬란한 미래를 통해 ‘하나된 성남’을 향해 나아가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더 많은 시민이 ‘투모로우 랜드’에서 누구나 함께 즐기고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10월 9일(수) 그 화려한 막을 올리는 <2019 성남 축제의 날 – Tomorrow Land>는 ‘빛으로 하나된 성남’이란 주제 아래 11월 3일(일)까지 성남탄천종합운동장 앞 탄천 일대에서 진행된다. 행사는 크게 ▲ 탄천 물 위에 설치되는 수상무대(탄천 플로팅 워터 스테이지) ▲ 탄천변에 조성된 투모로우 랜드 아트 & 테크존 ▲ 성남탄천종합운동장 앞 도로에 조성된 시민자율존 3개 구역에서 무대공연과 복합야외전시, 시민참여 부대행사 등이 각각 펼쳐진다.



■ 무대 공연 (10월 9일 ~ 12일 / 탄천 플로팅 워터 스테이지)

주요 공연이 펼쳐질 무대, 탄천 플로팅 워터 스테이지는 탄천의 물 위에 세워진 수상무대로 아름다운 성남, 하나된 성남을 표현하는 콘셉트로 디자인된다. 물과 빛이 합쳐져 소리와 화합하는 공간을 의미한다. 특히 이번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이 수상무대에서 펼쳐지는 ‘미디어 라이팅 워터 스크린 쇼’다. 탄천의 물을 이용해 만든 대형스크린에 영상을 비추는 기법으로, 세계적인 워터쇼 전문 제작사인 프랑스 아쿠아틱쇼 인터내셔널이 참여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선보인다.

9일(수) 오후 6시부터 수상무대에서는 성남시립교향악단의 축하공연에 이어 7시 30분부터 개막 점등식과 주제공연이 이어진다. 총 3막으로 이뤄지는 주제공연은 자유, 사랑, 공존과 화합을 주제로 성남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펼친다.

먼저, 주제공연 1막에서는 글자를 활용한 디자인 기술인 타이포 그래픽과 미디어아트 기법으로 ‘자유’를 지키고자 힘쓴 독립운동가 33인의 모습을 통해 우리의 역사를 돌아본다. 2막에서는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가치라 할 수 있는 ‘사랑’을 모티브로 무용가(인간)와 로봇박스가 함께하는 무용공연과 미디어 라이팅 워터 스크린 쇼를 접목해 선보인다. 마지막 3막은 ‘공존과 화합’을 이야기한다. 탄천의 하늘 위로 100대의 드론이 공중 퍼포먼스를 펼치고 동시에 미디어 라이팅 워터 스크린 쇼를 통해 더욱 발전할 성남의 내일을 만날 수 있다.

주제공연은 9일(수)부터 12(토)까지 매일 저녁 7시 30분부터 30분간 진행한다. 12일(토)에는 성남시립국악단과 성남시립합창단, 성남시립소년소녀합창단과 성남시민 모두가 하나 되는 자리로 축제의 막을 내릴 예정이다.

■ 복합 야외전시 (10월 9일 ~ 11월 3일 / 투모로우 랜드 아트 & 테크존)


투모로우 랜드 아트 & 테크존에서는 설치작가 작품 7점을 포함한 총 10개의 아트 콘텐츠 전시가 11월 3일(일)까지 이어진다.

축제의 공간이자 환상의 공간인 ‘투모로우 랜드’로 안내하는 이성구 작가의 열개(Dehiscence)를 시작으로 바람에 따라 소리와 빛의 밝기가 변하는 윈드버블(Wind bubble), 전설의 동물 유니콘과 사슴을 모티브로 ‘투모로우 랜드’의 빛과 생명의 수호신을 상징하는 아샤(AHSA), 오염된 물을 정화하고 우리가 지켜야 할 자연의 수호신을 상징하는 고래의 방(Whale’s chamber) 등 각각의 메시지를 담은 전시작품들은 마치 야외 갤러리를 찾은 듯 신비로움과 편안한 휴식, 놀이의 즐거움까지 전달한다.

또 종합안내소인 투모로우 라운지 앞에는 ‘아트체어 프로젝트’를 통해 성남의 어린이들이 직접 작가로 참여한 아트체어를 설치해 시민들에게 휴게공간을 제공한다. ‘아트체어 프로젝트’는 사전모집 등으로 참여한 150여 명의 어린이 작가들이 ‘우리동네(성남)’, ‘우리함께(하나)’, ‘빛’, ‘물’, ‘소리’ 등 5가지 주제 중 하나를 골라 제출한 그림을 덱체어(나무 뼈대에 천을 씌운 의자)로 제작 전시하는 프로젝트다.

■ 부대행사 (10월 9일 ~ 10월 12일 / 투모로우 랜드 內, 성남 탄천종합운동장 앞 등)


메인행사 기간인 9일(수)~12일(토)에는 시민들이 함께 즐기고 참여하는 부대행사들도 이어진다.

개막일인 9일(수)과 12일(토) 오후 12시부터 저녁 10시까지 성남탄천종합운동장 앞에서는 시민들의 즐거움을 더할 푸드존을 운영한다. 20여 개의 푸드트럭이 입점해 축제를 찾은 시민들에게 다양한 먹거리 체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탄천종합운동장 사거리부터 탄천종합운동장 정문까지 약 200m 구간의 편도 3차선 도로가 양일간 통제된다. 유튜버 드림가요제(9일, 오후 4시 30분~6시 30분), 가상증강현실 체험(9~12일, 오후 1시~6시 30분) 등 시민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투모로우 랜드 내에서 이어진다.

이외에도 성남지역단체 등과 연계한 시민참여 행사도 다양하다. 생활문화예술 동호회들이 함께하는 제13회 성남생활문화동호회 축제가 올해는 <2019 성남 축제의 날>과 함께 한다. 10월 11일(금) 중앙공원 야외공연장에서 전야제를 진행하고, 10월 12일(토)에는 성남탄천종합운동장 앞으로 자리를 옮겨 장르별 공연과 버스킹 공연, 사생대회 등을 펼친다.

성남미디어센터 시민라디오제작단과 성남 FM, 성남 및 경기지역 공동체라디오와 함께하는 ‘마을라디오 공개방송’도 투모로우 라운지 옆 공개방송 부스에서 9일부터 12일까지 이어진다. ‘마을라디오’는 시민발언대와 사연 녹음 방송, 현장 공개방송 등으로 진행 예정이며, 시민발언대와 사연 녹음은 오는 10월 3일(목)까지 최대 3분 이내의 녹음파일을 이메일로 접수하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성남문화재단은 탄천에서 빛과 물, 소리가 더해진 기술과 예술이 어우러진 융복합 콘텐츠로 문화예술 도시이자 미래지향적인 도시를 그려낼 <2019 성남 축제의 날 – Tomorrow Land>를 통해 IT, CT 성남의 도시 브랜딩으로 새로운 도시의 정체성을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 나가길 기대하고 있다. (끝)

축제 행사장 구성


메인행사(10.9~12) 세부 일정


 

[ Copyrights © 2017 성남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위로